2년동안 함께 했던 손웅기 집사님 가정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. 
함께 먹고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