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가대를 섬기신 김은실, 편해광 집사님 가족이 한국으로 가게되었습니다.
함께 찬양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 모든 시간들이 은혜였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