손웅기 & 이순영 집사님, 편해광 & 김은실 집사님, 임지원 형제님 마지막 예배를 드렸습니다.